남자를 위한 향수의 종류와 뿌리는 위치 등 향수의 모든 것
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꿀Tip

남자를 위한 향수의 종류와 뿌리는 위치 등 향수의 모든 것

by 사용자 SHK 추월차선 2020. 8. 29.
반응형


향수의 종류와 뿌리는 위치 등 향수의 모든 것


남녀노소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호감을 살 수 있고, 

큰 각인을 줄 수 있는 것 중에 한가지는 바로 향기일 것입니다.

그러나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향수에 대한 지식이 덜한 남자 같은 경우 

향수를 살 때 뭐가 뭔지, 어떻게 사용해야하는지도 감을 잘 못잡을 것입니다.

때문에 향수의 종류와 뿌리는 방법, 뿌리는 위치에 대해 총정리를 해드리겠습니다.




향수종류


퍼퓸

오드퍼퓸

오드 뚜왈렛

오 드 코롱


향수의 종류는 크게 위의 4가지로 나뉘게 됩니다.



퍼퓸


퍼퓸은 향수 중에 농도는 15~30%로 가장 높고 향이 가장 강한 향수이고 지속시간은 약 7~8시간 정도입니다. 


농도와 향이 가장 높기에 소량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고,

향이 가장 잘 없어지는 겨울에 사용하시기에 좋습니다.



오드퍼퓸


오드퍼퓸의 농도는 10~15%로 퍼퓸과 비슷한 농도로 적당하게 강한 향을 즐길 수 있고 지속시간은 약 4~5시간 정도입니다.


가격도 퍼퓸 보다는 낮고 스프레이 타입의 종류도 많아 사용하기에도 좋습니다.

주의해야할 점은 오드퍼퓸은 퍼퓸과 마찬가지로 농도가 진한 향수이기 때문에 과하게 뿌리지 않는게 좋습니다.

자칫하다간 여성들이 싫어하는 흔히 말하는 아저씨 스킨냄새 소리를 들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오드 뚜왈렛


오드 뚜왈렛의 농도는 5~10%로 비교적 적당하고 향도 은은한 편이여서 대중적으로 이용하는 오드뚜왈렛입니다.

페라리, 존바바토스 아티산 등 흔히 말하는 여자들이 좋아하는 향이죠.

평소 향수를 잘 뿌리지않던 사람이 입문용으로 시작하기 부담없는 향수입니다.

향이 약하기 느껴질 수도 있는데 2~4회정도 뿌리는 것이 적당하고 그 이상 많이 뿌리면 향이 너무 강해질 수도 있고, 지속시간은 약 2~3시간 정도 입니다.


오드 코롱


오드 코롱의 농도는 1~5%로 가장 낮고 상쾌하고 산뜻한 종류의 향이 많습니다.

오드뚜왈렛과 같이 가볍게 뿌릴 수 있어서 향수 입문자에게 부담이 없고, 지속시간이 약 1~2시간 정도로 짧기 때문에 샤워 후, 운동 후 등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보통 방향제 등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흔히 뿌리는 샤워 코롱정도 생각하시면 될 것같습니다.



향수 뿌리는 방법


대부분 향수를 뿌리고 뿌린 부위를 비비는 습관이 있는데, 향수를 뿌리고 살로 비비게 되면 마찰에 의해 향의 입자가 줄어들어 향의 지속시간이 짧아진다고 합니다.

때문에 향을 뿌리고 비비지 않고 그대로 건조시켜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한 샤워를 한 후에 뿌리게 되면 피부의 모공이 열린 상태이기 때문에 향을 더 잘 흡수하게 되어 좋고, 분사 부위에 크림이나 오일을 바르고 뿌리는 방법도 있습니다.


뿌리는 위치


1.머리카락


향기는 섬유에 달라 붙기 때문에 머리카락은 향기를 품기 좋습니다.

방법으로는 직접적인 분사가 아닌 허공에 2-3번 뿌린 후 자연스럽게 머리카락 골고루 향을 퍼트려줍니다.

또는 빗에 소량 뿌린 후 머리카락을 빗어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너무 많이 뿌리게 되면 알코올로 인해 머리카락이 건조해지고 손상이 올 수 있습니다.


2.팔꿈치 바깥쪽


동작이 많아서 향이 잘 퍼지고, 사물, 손 등과 같은 것들에 접촉이 거의 없는 부위이기 때문에 향 보존도가 높아집니다.


3. 왼쪽 가슴


심장이 있는 왼쪽 가슴에 푸쉬하면 맥동에 의해 향이 퍼집니다.


4. 하반신


향은 기본적으로 아래에서 위로 퍼지기 때문에 발목이나 무릎 뒤, 허벅지, 허리 등 하반신에도 뿌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5. 손목


보통 대부분의 사람들은 손목에 뿌리면 발향이 잘되는 것을 알고 있있을겁니다.

손목 부분에는 맥박지점이 있기 때문에 발향이 잘되고 열도 있기 때문에 발향이 잘되지만, 손은 활동량이 많아서

접촉하는 것들이 많기 때문에 향이 다 지워질 수 있다. 이 점을 조심해야합니다.

반응형

댓글0